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1.4.20 화 18:21
> 뉴스 > 사회
     
방역 당국 확진자 다녀간 업소 출입자 파악에 진땀
대전 서구 횟집 매개 코로나 19 확산…5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위반 고발 예정
2021년 03월 30일  17:33:44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방역 당국이 코로나 19 확진자가 다녀간 업소 출입자 파악에 애를 먹으면서 진땀을 흘리고 있다.
대전 서구 횟집을 매개로 한 코로나 19가 감성 주점과 유흥 주점, 노래방까지 확산됐지만,  확진자가 다녀간 곳의 QR 코드 확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해당 업소를 방문한 출입자 파악에 방역 당국이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이달 28일과 30일 서구의 유흥 주점과 노래 연습장 방문자는 검사 받을 것을 문자 메시지로 안내 했다. 그러나 방문자 모두가 자발적으로 검사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방역 당국은 감성 주점 종업원 2명과 지인 2명을 이번 n차 감염 핵심 연결고리로 지목하고 있다.

감성 주점 종업원(1252번)은 이달 19일 서구 횟집에서 만난 친구(1227번)에게 감염됐고, 1252번은 같은 감성 주점 종업원(1259번), 지인 2명(1266번·1267번)과 함께 이달 22일 밤부터 새벽까지 유흥 주점과 인근 노래 연습장에 머물르면서 코로나 19를 전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일행과 합석한 유흥 주점 종사자(1268번) 역시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268번을 역학 조사한 결과 이달 22일부터 25일까지 12개 룸을 다니면서 함께 일했던 유흥 주점 종사자 34명과 손님 12명 등을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손님 3명(1270·1272·1277번)과 유흥 주점 종사자 3명(1269번·1273·1274번)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1252번 일행이 유흥 업소에 이어 다녀간 노래 연습장 종업원 1명(1275번)도 확진됐다.

이와 함께 1252번이 이달 23일 밤부터 새벽까지 술집에 출입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해당 술집 방문자 100명의 코로나 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유흥 주점의 QR 코드 전자 출입 명부를 제대로 작성하지 않아 현재 해당 유흥 주점과 노래 연습장에 2주 동안 집합 금지 명령을 내렸다"며 "유흥 주점의 경우 전자출입 명부를 작성하지 않았고, 5명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검토해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법원 판단 기다리는 숙의 민주주의가
전국 의장협의회 회장, 김연수 의장에
세계 책의 날 기념 금서에서 금서된
정상 궤도 오른 충청권 광역 철도 1
대전 중구의회 김옥향의원, 의정봉사상
사회
대전 하수 처리장 악취 기술 진단 실
대전동부서, 자체 제작한 야광조끼 폐
대전시 사회 혁신 시민 서포터즈 50
2021 청소년 뉴스 제작 경진 대회
매미 나방 유충 발생 예측·예보 발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