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1.4.20 화 18:21
> 뉴스 > 정치/행정
     
시민 사회 반발 속 2027 하계 유니버시아드 유치 강행
22일 충청권 4개 시·도서…무분별한 국제 대회 유치 철회 주장
2021년 03월 24일  15:14:54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시민 사회 반발 속에 대전·세종시, 충남·북도가 2027 하계 세계 대학 경기 대회(유니버시아드) 유치를 위한 서류 제출을 강행했다.

24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세종시, 충남·북도 등 충청권 4개 시·도가 이달 22일 2027 하계 유니버시아드 유치를 위한 국내 승인 절차 첫 단계로 대회 개최 계획서 등 관련 서류를 대한 체육회에 제출했다.

대회 유치 제출 자료는 대회 개최 계획서와 요약 보고서, 유치 희망 도시 이행 각서, 유치 희망 도시 시설물 사용 허가서, 충청권 공동 유치 업무 협약서를 포함한다.

앞선 지난 해 7월 충청권 4개 시도는 공동 유치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본 계획 수립,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기본 계획 감수 용역 등을 마무리해 충청권 공동 유치 당위성, 비전·콘셉트를 보완했다.

또 향후 정부 승인 과정에 필요한 사항의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대회 개최 계획서에는 앞선 용역 성과품을 반영했고, 대한 체육회와 정부 부처 관련 법·규정, 국제 대학 스포츠 연맹(FISU)의 유니버시아드 유치 안내 지침을 숙지해 작성했다.

대한 체육회는 유치 신청 도시 선정을 위한 평가 위원회 현지 실사를 시작으로 국제 위원회, KUSB 상임 위원회, 이사회와 대의원 총회 심의 절차를 거쳐 올 5월 말 2027 하계 유니버시아드 국내 유치를 위한 유치 신청 도시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유치 신청 도시는 대한 체육회와 협약을 체결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 승인 절차를 거쳐 FISU에 한국을 대표해 유치 신청서를 제출할 권한을 갖는다.

반면 지역 시민 사회에서는 국제 대회 유치에 반발하고 있다.

이달 23일 대전 참여 자치 시민 연대는 성명에서 2030년 하계 아시안 게임 유치에 실패한 충청권 4개 시·도가 2027년 하계 유니버시아드 유치를 위한 신청서를 이달 중으로 제출할 계획이라며, 국제 대회 유치가 장밋빛 미래를 가져다주지 않는 다는 것을 시민은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연대는 국제 스포츠 대회의 예정된 적자는 널리 알려진 사실이며, 대표적으로 2014년 인천 아시안 게임은 국제 스포츠 대회의 허와 실을 명백히 밝힌 사례라고 주장했다.

국제 대회 유치 시기마다 정치인과 스포츠 관계자들이 말하는 기대 효과가 제대로 실현된 적이 없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알려줬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장밋빛으로 말했던 경제 효과는 인천시와 인천시민을 빚더미에 올린 채 끝났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국제 대회 유치 보다는 지역 현안에 우선 순위를 정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유치 철회를 강조했다.

연대는 대전시가 서남부 스포츠 타운을 2011년부터 조성하려 하고 있지만 타당성 조사는 아직도 끝나지 않았고, 사업의 마무리는 2029년으로나 예정돼 있으며, 현재 주 경기장으로 사용하기조차 어렵다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신축 야구장 건설을 앞두고 있어 지출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국제 대회 이후 발생한 경기장 운영 적자 대책과 활용 계획 역시 없다면서 명분도 대책도 없는 무분별한 국제 대회 유치는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분명한 입장을 나타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법원 판단 기다리는 숙의 민주주의가
전국 의장협의회 회장, 김연수 의장에
세계 책의 날 기념 금서에서 금서된
정상 궤도 오른 충청권 광역 철도 1
대전 중구의회 김옥향의원, 의정봉사상
정치/행정
법원 판단 기다리는 숙의 민주주의가
전국 의장협의회 회장, 김연수 의장에
정상 궤도 오른 충청권 광역 철도 1
대전 중구의회 김옥향의원, 의정봉사상
대전 동구의회 강화평의원, 지방의정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