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1.4.20 화 18:21
> 뉴스 > 정치/행정
     
LH 대전 연수원 충청권 생활 치료 센터 활용
경찰 인재 개발원 운영 종료 따라…주민 반대 설득 남은 과제
2021년 03월 23일  16:44:40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유성구 전민동에 있는 한국 토지 주택 공사(LH ) 대전 연수원을 코로나 19 충청권 생활 치료 센터로 활용한다.

기존 충남 아산 경찰 인재 개발원에 마련됐지만, 이달 운영을 마무리하기 때문이다.

대전시는 전민동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당위성을 설명한다는 방침이다.

23일 시에 따르면 아산 생활 치료 센터는 경찰 교육 등 본연의 업무 회복이 필요하다는 경찰 인재 개발원의 건의에 따라 이달 말까지만 운영하기로 했다.

국립 천안 우정 공무원 교육원 등이 후보지로 거론됐지만, 접근성과 주거지와 거리 등을 고려해 다음 달부터 LH 대전 연수원을 새로운 센터로 지정했다.

센터는 153실 규모로 운영하며, 이 가운데 운영 요원이 60실을 쓰고, 나머지를 무증상 또는 경증 코로나 19 확진자가 입소해 사용한다. 1인 1실이 규칙이고, 경우에 따라 1인 2실로 운영할 수도 있다.

시는 당장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관련 협조를 요청하고 있지만, 적지않은 주민이 심리적으로 저항이 있는 모양새다.

아무리 무증상·경증 확진자가 입소한다고 해도 코로나 19는 국가 사태에 가까운 전염병으로 센터의 전민동 이전 운영에 거부감이 들 수 있다는 이유다.

실제 서울 등 전국에서 치료 센터를 확충하기 위한 작업에 나설 때 주민 반대에 부딪혀 난항을 겪은 사례가 적지 않다.

과거 기존 센터로 활용한 경찰 인재 개발원은 코로나 19 사태 초기 중국 우한 교민의 임시 거처로 사용했다. 당시에도 큰 반발이 있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주민 설득 작업이 어려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다음 달 본격적인 운영을 앞두고 주민 동의를 구하는 것이 가장 큰 숙제가 됐다.

시는 지속적으로 전민동 인근 주민을 만나 센터 이전 운영 필요성을 역설하는 동시에 당위성을 설파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속적으로 설명회 등을 여는 등 주민과 스킨십을 강화해 센터가 원활하게 전민동으로 이전 운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법원 판단 기다리는 숙의 민주주의가
전국 의장협의회 회장, 김연수 의장에
세계 책의 날 기념 금서에서 금서된
정상 궤도 오른 충청권 광역 철도 1
대전 중구의회 김옥향의원, 의정봉사상
정치/행정
법원 판단 기다리는 숙의 민주주의가
전국 의장협의회 회장, 김연수 의장에
정상 궤도 오른 충청권 광역 철도 1
대전 중구의회 김옥향의원, 의정봉사상
대전 동구의회 강화평의원, 지방의정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