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1.1.18 월 20:52
> 뉴스 > 정치/행정
     
대전 청년 7000명 일자리 때문에 세종으로
청년 세종 전입 1위 대전서…대전시 522억 투입하고도 못 막아
2020년 12월 24일  17:03:52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청년 7000명 이상이 일자리 때문에 세종으로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의 각종 청년 정책에도 불구하고, 떠나는 청년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달 23일 세종시가 지역 청년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통계 기반 청년 정책 수립을 목적으로 청년 통계를 자체적으로 개발하고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해 만15~34세 청년의 세종으로 전입 인구 1만 9336명 가운데 전입 전 거주지는 대전이 7038명으로 가장 많았고 수도권이 4986명으로 뒤를 이었다.

대전에서 세종으로 전입한 청년의 사유로는 직업, 주택, 가족 순이다.

같은 날 발표한 대전시의 2020 대전시 청년 통계에서는 대전의 20~39세 청년 구직자는 모두 5만 607명으로 시 전체의 49.0%를 차지하고 있으며, 희망 근무지는 대전을 가장 많이 선호했다.

같은 날 발표한 대전과 세종의 유사한 통계에서 대전의 청년 구직자는 희망 근무지로 대전을 가장 많이 선호한 반면, 대전 청년이 세종으로 가장 많이 전입했다는 통계가 나왔다는 점에서 대전 지역 일자리가 청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대전 지역 청년 인구 감소는 심각한 수준이다.

2010년 기준 만19세부터 39세까지 대전 청년 인구는 49만 563명에서 올해 43만 122명으로 10년 사이 6만 441명이 줄었다.

지역 청년이 대전을 떠나는 이유로는 직업 문제가 약 43%로 가장 많고, 이어 가족, 주택, 직업, 주거 환경 순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18개 부서에서 청년 정책 시행 계획으로 청년 일자리·주거·교육·문화 등 57개 사업에 522억원을 투입했지만, 대전은 청년에게 기회의 땅이 아닐 수도 있다는 통계만이 남았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뛰
천안시, 국토부 주관 ‘주거취약계층
허태정도 안 한 책임 통감 장동혁이
조선 왕실 군사 의례 소개 특별전 개
일별 약물 복용 현황 제공 시범 서비
정치/행정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뛰
천안시, 국토부 주관 ‘주거취약계층
허태정도 안 한 책임 통감 장동혁이
대전시의회 구본환 의원, “자유학년제
조승래의원, ‘과기출연기관법’ 대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