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0.29 목 18:17
> 뉴스 > 사회
     
대전 지역 방사성 폐기물 3년만에 다시 반출
2018년 핵종 분석 오류로 중단…연내 440드럼 경주 방폐장 이동
2020년 10월 07일  17:14:00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2017년 12월 8일 새벽 한국 원자력 연구원에서 임시 보관 중인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200드럼을 경주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으로 반출하고 있다. 이후 핵종 분석 오류로 반출을 중단했고, 약 3년만에 방폐물 반출을 다시 시작한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지역 방사성 폐기물이 반출이 3년만에 다시 이뤄진다.

7일 대전시와 한국 원자력 연구원은 2018년 핵종 분석 오류로 반출하지 못하던 원자력 연구원 방폐물이 경주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처분장으로 다시 반출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 12월 이후 반출하지 못한지 약 3년만이다.

연구원은 연내 240드럼의 방폐물과 한국 원자력 연료 등 다른 기관의 방폐물 약 200드럼 등 모두 약 440드럼의 지역 중·저준위 방폐물을 경주 방폐장으로 올해 반출할 전망이다.

시에 따르면 원자력 연구원의 방폐물 반입 재개는 이달 6일 경주 방폐장 민간 환경 감시 위원회 제40차 임시 회의에서 결정했다.

회의에는 하대근 부위원장을 비롯한 15명이 참석했으며, 위원회는 연구원의 핵종 분석 오류 재발 방지 후속 조치 이행의 긍정적인 평가 결과에 따른 결정이라고 밝혔다.

연구원은 2018년 경주 방폐장으로 반출한 방폐물 모두 2600드럼 가운데 2111드럼에서 핵종 분석 오류를 확인했다.

이에 따라 2018년 말부터 경주 방폐장 인수·처분 업무를 전면 중단했고, 지난 해 말 업무를 재개했지만, 연구원의 방폐물은 여전히 반입을 하지 못하다 여러 차례 경주 민간 환경 감시 위원회의 엄격한 재발 방지 대책 이행 점검으로 반입 재개를 결정했다.

그동안 시와 연구원은 방폐물 반출 재개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해 왔다.

우선 시는 핵종 분석 오류가 발생한 2018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자력 안전 위원회 등 정부 부처를 수십 차례 방문해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 약속과 반출 재개를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연구원 역시 경주 지역 민간 환경 감시 위원회의 엄격한 재발 방지 대책 이행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고도의 관리 시스템 도입과 품질 관리 체계 확립 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설득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윤석열 8개월 만의 공개 행보 대전서
국토부 대전 혁신 도시 지정 절차 마
시립합창단 정기 연주회 베토벤 탄생
허태정 '혁신 도시 지정 빅딜 없었다
대전 동구의회,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사회
대전경찰청, 종합민원실 새단장 운영
대전동부서, 경미범죄심사위원회 개최
2020 어린이 불조심 포스터 그리기
목재 카페 게시물 공모전 진행
온라인 가족 안전 골든벨 퀴즈 대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