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8.11 화 18:16
> 뉴스 > 정치/행정
     
대전역 지하차도 침수 인명사고 직전 구출
대전역지하차도 침수 통제선도 통제 인력도 보이지 않아...대전시 재난재해 대처 무능함 드러내
2020년 07월 30일  08:17:30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 대전역 지하차도 침수에도 차량통제가 제대로 되지 않아 진입하던 차량이 물에 빠져 갇히는등 하마터면 인명사고로 이어질뻔한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대전역 동광장역 쪽에서 촬영한 물에빠진 차량 다행이 경찰관에 의해 구조됐다.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대전지역 30일 새벽 집중 폭우가 쏟아져 저지대 곳곳에 침수가 되는 등 패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 행정력은 보이지 않았다.

대전시의 예고된 재해에 대한 대처 능력은 제로에 가까운 무능력함을 보여줬다.

30일 새벽부터 내린 폭우는 저지대 침수는 물론 대전시 일부 지하차도에 배수가 되지 않아 물이 차올라 차량통제 등이 이루어 졌지만 대전역 지하차도에는 차량통제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제네시스 차량이 물이 찬 지하차도에 진입해 갇히는 등 사고가 벌어졌다.

제네시스 차량 운전자 여성 A씨는 “통제선도 없었고 누구도 통제 하지 않았다”며 “ 지하차도에 불도 꺼져 있고 잘 보이지 않아 진행하는 순간 차가 뜨는 느낌과 함께 차안으로 물이 들어와 구해달라고 소리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 했다.

A씨는 “소리치는 소리를 듣고 달려온 경찰관에 의해 구조됐다”고 가슴을 쓸어 내렸다.

   
▲ 30일 새벽 폭우로 인해 침수된 대전역 지하차도에 진입 했다가 긴급히 대피하는 차량들 속에 버스가 보인다
사고에 앞서 차량통제를 하지 않아 빗물이 가득찬 지하차도 입구에까지 차량들이 다가 갔다가 회차하는등 대전역 지하차도 입구는 한때 회차 하는 차량들이 뒤엉켜 혼잡을 빚었다.

하지만 이 같은 현장에 대전시와 동구청 관계자들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아 재난 재해에 대한 대전시의 무능함이 그대로 드러났다.

불과 몇일 전 부산시에서 발생했던 지하차도 침수로 인해 인명사고까지 발생하는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재난현장을 통제조차 하지 못하는 대전시의  대처 능력을 그대로 보여 주고 있는 것.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 지역에 호우 주의보와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여름 휴가를 갔다가 29일 언론의 지적에 긴급하게 되돌아 오는 촌극을 벌이는 가운데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대전시 재난재해에 대한 무능력한 대처능력을 고스란히 보여줘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관련기사
· 호우 특보 속 휴가 배짱 결과는 물 난리
안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 트램 무가선 40km 주행 실험
대전 교육청 중학교 학교군 배정 개정
이번 여름에는‘들썩들썩 인 대전’온라
이상민의원, 대전 유성구 종합스포츠센
허태정, 행정보다 2022 지방선거에
정치/행정
대전 트램 무가선 40km 주행 실험
이상민의원, 대전 유성구 종합스포츠센
허태정, 행정보다 2022 지방선거에
전국 최고 수준 자랑하더니 재난 관리
의료계 집단 휴진 맞서 의원급 의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