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8.11 화 18:16
> 뉴스 > 정치/행정
     
통합당 장동혁 시당위원장 선출... 배려 또는 책임 회피
"원칙과 정의, 공정이 바로서는 대한민국... 대선과 지방선거 승리 위해"
2020년 07월 24일  15:06:46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위원장에 선출된 장동혁 유성갑 당협위원장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미래통합당 장동혁 유성갑지역위원장이 입당 6개월여만에 대전시당위원장 자리에 앉았다.

장동혁 위원장은 지난 1월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전신이 자유한국당에 입당 180여일 만에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을 이끌어갈 중책을 맡은 것. 지역 정치권은 이례적인 일이라는 시각이다.

장 위원장의 임기는 1년으로 2021년까지 사실상 관리형 시당위원장 일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다. 총선 참패이후 조직 정비등 수습도 쉽지 않아 보인다. 입당 직후 조직과 당내 분위기 파악도 전에 총선에 투입됐고 이후 이렇다 할 정치행보도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전시당위원장에 선출된 장동혁 대전시당위원장은 “많은 경륜과 경험을 겸비한 선배님들이 계심에도 불구하고, 부족한 제가 중책을 맡게 되어 어깨가 무겁다”며 “젊음을 바탕으로 더 열심히 뛰라는 의미를 새겨, 시민과 당원들의 소리에 더욱더 귀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임기 1년 동안 선거 등 특별한 이벤트가 없다. 경륜과 경험을 겸비한 선배들이 정치초년생에게 총선 참패에 따른 수습을 맡긴 셈이다. 일각에서는 총선을 책임졌던 인사들이 자신들의 책임을 지역 분위기 파악도 못한 초년생에게 맡겨 책임을 회피한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이다.

총선 참패 이후 대전시당위원장을 맡았던 이장우 전 의원이나 이은권 전 의원, 정용기 전의원 등은 공식적으로 단 한 차례도 총선 참패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없다.

2022년 대선과 지선을 앞두고 내년(2021년)에 새로이 선출되는 대전시당위원장 자리를 이들이 순순히 양보 할지 두고 볼 대목이다.

장동혁 위원장은 선출 직후 “원칙과 정의, 공정이 바로서는 대한민국을 만들고, 이를 토대로 대선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총선참패에 대한 통렬한 반성도 혁신과 개혁에 대한 계획도 보이지 않는다 시당위원장으로서 특별히 할 것이 없다는 점을 스스로 자인하고 있는 셈이다.

     관련기사
· 대전-세종 통합 제안 지역 정치권 엇갈린 반응
안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 트램 무가선 40km 주행 실험
대전 교육청 중학교 학교군 배정 개정
이번 여름에는‘들썩들썩 인 대전’온라
이상민의원, 대전 유성구 종합스포츠센
허태정, 행정보다 2022 지방선거에
정치/행정
대전 트램 무가선 40km 주행 실험
이상민의원, 대전 유성구 종합스포츠센
허태정, 행정보다 2022 지방선거에
전국 최고 수준 자랑하더니 재난 관리
의료계 집단 휴진 맞서 의원급 의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