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8.11 화 18:16
> 뉴스 > 정치/행정
     
행정 수도 완성 김태년 따라하기 나선 허태정
23일 대전-세종 통합 제안…국면 전환·논란 선점 정치적 행보 비판
2020년 07월 23일  17:18:04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23일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정 브리핑에서 대전-세종 통합을 제안하면서 논란을 불러 왔다. 방법론은 제시 조차 못한 제안으로 2022년 지방 선거를 앞두고 논란 선점과 국면 전환용 제안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 대표가 허태정 대전시장의 롤 모델인지도 모를 일이다. 최근 김 대표가 전국 이슈를 모두 삼켜버리는 발언에 허 시장이 거들기에 나섰기 때문이다.

23일 허 시장은 시정 브리핑에서 "이미 공동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대전과 세종은 행정 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 공동체"라며 "이를 위해 대전-세종 통합에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허 시장의 발언은 이달 20일 같은 당인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 대표가 국회 교섭 단체 대표 연설에서 "더 적극적인 논의로 청와대와 정부 부처를 모두 옮겨 행정 수도를 완성해야 한다"고 말한 것과 그 궤를 같이한다는 점에서 그 실현 보다는 논란의 확대 해석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제안은 제안일 뿐이라고 해도 그것이 입 밖으로 나온 이상 이제는 말을 꺼낸 허 시장이 책임을 져야 하는 일만 남았다.

상대가 있는 제안일 경우 발표 이전에 교감 또는 귀뜸을 하는 것이 상례다. 정치와 행정, 법적인 문제가 모두 걸려 있는 대전과 세종의 통합의 경우는 더 그렇다.

허 시장의 발표가 있은 직후 정치권과 세종시 모두 허 시장에게 대전-세종 통합 제안 언질을 받지 못했다며, 거꾸로 그 진위가 무엇인지 알고 싶다고 되묻기까지 했다.

실제 허 시장에 앞서 브리핑을 한 이춘희 세종시장은 "행정 수도 완성은 시대적 요구다'라고 강조하며, 국회와 정부 부처, 청와대까지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에 긴 시간을 할애했지만, 대전과의 통합은 입 밖에 꺼내지도 않았다.

허 시장 특유의 방안만 있고, 방향이 없는 제안은 이번에도 여전했다. 대전-세종 통합을 제안하면서도 그 구체적인 방법론은 제시하지 못했다.

대전과 세종의 통합이 금산·옥천의 대전 통합과도 그 결을 달리하고, 오히려 공주는 대전에 앞서 세종과의 통합을 희망하는 신호를 주고 있는 상태다.

특히 대전 지역 정치권에서 금산·옥천의 대전 통합이 지지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사이 허 시장이 엉뚱하게 대전-세종 통합 제안을 들고 나왔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허 시장의 대전-세종 통합 제안이 대전을 망칠 수 있는 제안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도 산다.

2022년 지방 선거를 앞두고 실행력을 담보하지 못한 국면 전환과 논란 선점에 불과한 정치적 행보에 불과하다는 인색한 분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대전-세종 통합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도 없이 제안만 한 허 시장의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제안만 해 놓고 끝나는 것은 아니지 않겠냐?"며 "유성구에서 전출한 대부분이 세종으로 전입한다는 통계를 보고 통합 제안을 꺼냈는지 모를 일이다. 시장으로 진중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통합 제안을 지적하기 보다 허 시장 발언의 가벼움을 꼬집었다.

     관련기사
· 대전-세종 통합 제안 정치적 논란 지적· 대전-세종 통합 제안 지역 정치권 엇갈린 반응
· 이춘희 세종시장 “행정수도 완성은 시대적 요구”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 트램 무가선 40km 주행 실험
대전 교육청 중학교 학교군 배정 개정
이번 여름에는‘들썩들썩 인 대전’온라
이상민의원, 대전 유성구 종합스포츠센
허태정, 행정보다 2022 지방선거에
정치/행정
대전 트램 무가선 40km 주행 실험
이상민의원, 대전 유성구 종합스포츠센
허태정, 행정보다 2022 지방선거에
전국 최고 수준 자랑하더니 재난 관리
의료계 집단 휴진 맞서 의원급 의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