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7.4 토 05:09
> 뉴스 > 정치/행정
     
허태정의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虛言이었나
2주 기간 정해 실시 중…시장 당부 속 대전시 외면·무시
2020년 06월 24일  15:36:51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허태정 대전시장이 이달 2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고강고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전시는 관변 단체를 동원한 홍보 캠페인을 펼치면서 허 시장의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가 허언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사진=독자 제보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의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가 허언(虛言)이라는 지적을 받는다. 앞에서는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앞세우지만, 뒤돌아서서는 인력을 동원한 캠페인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허 시장은 이달 19일 시청 대 회의실에서 비대면 브리핑을 열고 "이달 2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고강도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시한다"며 이 기간 동안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임을 자제해 줄 것과 개인 위생 철저 준수, 유흥 업소 방문 자제 등을 당부했다.

대전시 역시 각 지방 자치 단체에서 운영하는 문화 체육 시설 등 공공 이용 시설을 잠정 폐쇄하고, 생활 속 방역 지침 위반 때는 손해 배상 청구 등 강력히 처벌하겠다는 방침도 정했다.

많은 사람이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을 막아 코로나 19 지역 사회 감염 확산을 최대한 저지해 시민 건강을 지키겠다는 의도를 나타낸 것이다.

반면 이런 허 시장과 시의 구상은 아직까지 구상에 그치고 있다. 입으로는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말하고 있지만, 몸으로는 캠페인을 펼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관변 단체를 동원해 추진한 코로나 19 방지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홍보 캠페인으로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가 말 뿐인 것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최근 시는 새마을회, 적십자 봉사회, 주민 자치회 등에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홍보 캠페인 참여를 독려했다.

지역 주요 4거리, 지하철역 등에서 각 단체별로 20명 가량이 참여해 2~4명 규모로 손 피켓 또는 현수막을 들고 생활 속 거리두기를 홍보해 달라는 것이 골자다.

문제는 이 같은 캠페인을 진행하다 자칫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 할 수 없다는 데 있다.

실제 캠페인을 진행하는 한 단체에서는 생활 속 거리를 두지 않고 캠페인을 진행하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런 시의 관변 단체 동원 캠페인은 허 시장의 입장과도 정면으로 배치하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더한다.

특히 허 시장이 생활 속 거리두기와 함께 모임 자제를 호소한 상황에서 시 조직은 이런 계획에 대립하는 캠페인을 추진하며 다양한 해석을 낳고 있기도 하다.

     관련기사
· 코로나 19 확진자 속출 고강도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시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덕구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에 김태성
대전시의회 의장선거 후폭풍...일부의
권중순의원, 의장 도전 실패하자 의원
코로나19에도 친구사랑의 열매를 맺다
동구, 성남동 하수관로 정비공사 완료
정치/행정
대덕구의회 후반기 의장 후보에 김태성
대전시의회 의장선거 후폭풍...일부의
권중순의원, 의장 도전 실패하자 의원
김찬술, 권중순 의장 선거 부결에 본
권중순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도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