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3.30 월 11:13
> 뉴스 > 사회
     
대전 예술가의 집 출입 완화 노조 반발에 없던 일로
노조 사회적 거리 두기 역행 지적…재단 외부 출입자 운영 방침 변경 없다 해명
2020년 03월 23일  17:32:09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코로나 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임시 폐관한 대전 예술가의 집 출입 완화 조치가 노동 조합 반발로 없던 일이 됐다.

23일 대전 문화 재단 노조는 성명에서 이달 20일 재단은 행정지원팀 명의 '재단 법인 대전 문화 재단 코로나 19 감염병 장기화에 따른 2차 대응 계획을 수립하고, 직원과 입주 단체에 공문을 보내 시설 폐쇄에 따른 입주 단체와 방문객 시설 이용 불편을 해소라는 목적으로 대전 예술가의 집 출입을 완화하겠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이 계획은 출입 시간을 평일 오전 7시에서 오후 7시에서 밤 8시까지로 연장하고, 주말에도 시설 개방과 함께 등록 출입자 외 방문객의 경우 1층 로비에 마련한 접견 장소를 개방해 누구나 손쉽게 건물을 왕래할 수 있도록 한 조치다.

특히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노조는 이달 21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국민 담화로 '집단 감염 위험이 큰 시설은 앞으로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강력히 권고하며, 시설 업종별 준수 사항을 지키지 않으면 직접 행정 명령을 발동해 집회·집합을 금지하겠다'고 한 것을 재단이 역행하려는 이유가 무엇인지 따졌다.

노조는 사용자인 대전시와 재단에 3개 사항을 요구하기도 했다.

우선 대전 예술가의 집 2차 대응 계획을 전면 취소하고, 코로나 19 위기 경보 심각 단계 해재 때까지 기존과 동일한 출입 제한과 감염에서 안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정부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해 각 부서 팀장을 제외한 모든 직월을 대상으로 격일 재택 근무로 접촉 빈도를 줄일 것과 개학 연기·휴교, 보육 기간 휴업 등에 따른 돌봄 휴가를 적극 사용하도록 하고, 소진에 대비 별도 대책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 19 감염 위험과 돌봄 노동의 사회적 책임을 개인에게 전가하는 것에 노조는 분명한 반대의 입장을 나타냈다.

반면 재단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운영 시설의 운영 시간을 연장해 직원의 초과 근무를 허용할 계획이며, 외부 출입자의 기존 운영 방침을 변경된 것이 없다고 한 발 물러 서면서도 2차 대응 계획 수립 운영에 따른 초과 근무에는 타협점을 내놓지 않았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이상민 의원, N번방 관련 디지털성범
둔산소방서, 봄철 산불 대응 유관기관
한현택 국민의당 대전시당위원장 국민의
통합당 대전 갑천 둘러싼 4개 지역구
유성 다 선거구 송재만VS조은호 후보
사회
둔산소방서, 봄철 산불 대응 유관기관
코로나 19 확산 방지 학원·교습소
대전시 경보 난청 지역 사이렌 확충
환자 증상 따른 코로나 19 병원 정
대전 코로나 19 확진자 다시 확산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