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8.8 토 13:55
> 뉴스 > 정치/행정
     
양홍규 예비후보, 지방 소멸위기,빅텐트 제안
"21대 국회에서는 강력한 저출산·고령화 대책 마련해야"
2020년 02월 10일  16:46:25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 대전 서구을 자유한국당 양홍규 예비후보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자유한국당 양홍규 대전 서구을 예비후보는 10일 ‘지방 소멸 위기 공동 대응을 위한 초당적 빅텐트 타운홀 미팅’을 제안했다.

대전과 세종, 충남북을 망라한 시민사회, 지방정부, 지방의회, 지역 언론, 지역 대학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범 정파 차원의 타운홀 미팅을 열고, 강력한 인구 감소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양홍규 예비후보는 “오래전부터 지방 균형 발전과 저출산·고령화 등에 따른 지방 소멸 위험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 왔다”면서 “30년 뒤인 2050년에는 전국 228개 시·군·구 중 42.5%에 달하는 97곳이 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정치권은 정권과 이념, 지역, 세대 등을 초월해 국가 균형발전, 지방분권을 실현하기 위한 헌법 개정을 차기 대선 1년 전까지 완수할 것을 국회의원 선거 공약으로 반영하고, 21대 국회에서는 ‘지방소멸 지원 특별법’을 우선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구 감소는 미래의 문제가 아니라 현실의 문제다. 출산 장려금 같은 소극적 대책에 급급하기보다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정책 대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청년층 유출을 줄이기 위한 양질의 일자리와 문화와 교육, 보건 의료 서비스를 중심으로 젊은 층들이 지역에서 정주할 수 있는 여건부터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  예비후보에 따르면 실제 2013년 154만 명을 넘었던 대전 인구는 2020년 1월 기준 147만 명으로 주저앉았다. 최근 6년간 그야말로 급전직하, 곤두박질했다. 1년 평균 12,000명 정도가 감소한 것이다. 대전 동구와 중구에 이어 대덕구마저 2018년 지방 소멸 위험지수 ‘주의’ 단계에 진입했다.

9일 대전세종연구원에 발표에 따르면 대전 동구 중앙·대청·판암2동, 중구 문창·석교·부사동, 서구 기성동 등 7개 동과 세종시 모든 면이 ‘소멸 위험'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기성동의 위험지수는 고위험 직전인 0.2, 대청동은 0.21이었다.

한편 지방 소멸지수는 20∼39세 가임기 여성 인구수를 65세 노인 인구수로 나눈 값이다. 위험지수가 1.0 미만이면 ‘소멸위험 주의'에 해당하고 0.5 미만이면 ‘소멸위험 진입’, 0.2 미만이면 ‘소멸 고위험'으로 분류된다.

안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제32사단, 동구 수해복구 ‘일등공신
동구, 민방위 교육 ‘사이버 교육’으
동구, 2020 하반기 평생학습 수강
천안 아산시 특별재난지역 선포
박영순 의원, 특별교부세 9억 4천
정치/행정
천안 아산시 특별재난지역 선포
박영순 의원, 특별교부세 9억 4천
온통대전 지역 공공 기관 주차장 사용
CMB,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토
서구의회 이선용 의장, 사과와 반성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