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24 금 17:06
> 뉴스 > 정치/행정
     
윤석대 '박범계 서운하고, 섭섭하다'
6일 새보수당 최고위서…하태경 청년 후보 선거비 지원 약속
2020년 01월 06일  16:40:01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6일 새로운보수당 제1차 최고 위원회가 대전에서 열렸다. 최고위에서 윤석대 대전시당 위원장을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을 맹공격했다. 하태경 공동 대표는 청년 후보의 선거 기탁금 지원을 약속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새로운보수당 윤석대 대전시장 위원장이 지난 해 연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대전 서구을) 의원의 설화를 빗대 "서운하고, 섭섭하다"고 맞받았다.

6일 새보수당은 대전 서구 탄방동에서 당 역사상 첫 최고 위원회를 열었다.

최고위에서 윤 위원장은 머지 않아 총선에서 경쟁자가 될 박 의원을 저격하면서 최고의 장면을 연출했다.

윤 위원장은 "민주당 적폐 청산 위원장인 박 의원에게 두 가지를 말하고자 한다. 지난 해 12월 18일 국회 필리버스터 과정에서 박 의원은 윤석렬 검찰총장 관련 '대단히 서운하다, 대단히 섭섭하다'고 말했다"며 "이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연류된 가족 비리, 선거 개입, 감찰 중단 수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고 서막을 올렸다.

이어 "박 의원은 윤 총장이 박근혜 정부에서 좌천됐을 때 조 전 장관이 '좋은 검사가 사표 내게 해서는 안 된다'라고 했고, 내가 구구절절한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윤석렬 검사를 그렇게 지켰다. 그러나 검찰 총장이 돼 지금 하는 일을 보니 서운하다 섭섭하다. 그것도 대단히 서운하고 섭섭하다고 말했다"고 문제의 필리버스터 당시 박 의원 발언을 상기시켰다.

박 의원을 향한 쓴소리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윤 위원장은 "박 의원이 페이스북에 구구절절한 사연만 올리면 사람 마음을 바꾸고, 사표 내려는 사람이 사표를 안 내고, 사람을 마음으로 움직일 수있고, 그 사람을 지킬 수 있는 신통한 능력을 가졌는지 개인적으로 놀랍다"면서 "앞으로 나도 페이스북을 열심히 해서 사직하려는 좋은 검사 한 번 막아 보겠다. 초등생도 웃을 블랙 코미디 아닌가 싶다"고 비난의 수준을 높였다.

또 윤 위원장은 "만약 박 의원이 공적으로 윤 총장을 비판했다면, 서운하다 섭섭하다는 표현을 안 했을 것이다. 아마도 실망스럽다 정도였을 것이다"라며 "이런 표현을 썼다는 것은 사적으로 넌 우리 편인 줄 알았는데 왜 우리를 공격하느냐라는 의미로,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 단상에서 필리버스터를 하는 도중에 노골적으로 편가르기를 한다는 것은 참으로 실망이다"라고 대립각을 세웠다.

특히 윤 위원장은 "박 의원식으로 한다면, 박 의원께 '대단히 서운하다. 대단히 섭섭하다' 이런 표현이 맞는지 잘 모르겠다. 국회의원이 검찰 총장에 이쯤에서 적당히 접으라는 압력성 발언이라고 해석할 수 밖에 없다"고 박 의원의 발언을 받아쳤다.

더불어 동양대학교 진중권 전 교수의 발언을 인용해서 "지금 윤 총장은 정권이라는 신체에 기생한 암 포를 제거하는 중이라고 표현했다. 이를 서운하다 섭섭하다 이야기 하는 것은 암세포의 입장이라고 했다"고 꼬집으며 술집 외상값 명함 갑질 사건,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 공천 헌금 의혹 폭로 등 물의를 일으킨 박 의원이 자숙하길 요청했다.

최고위의 화두는 청년과 함께 보수 재건에 있었다.

하태경 공동 대표는 "청년 정당을 지향하는 새보수당은 20~30대 젊은층과 여성 후보를 적어도 50% 이상은 공천을 할 방침이다. 20~30대는 재정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선거비를 최대한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선거 기탁금 1500만원을 당에서 보전하고, 여기에 그치지 않고 더 많은 지원책을 최대한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우리 당에서 보수 재건 위원회를 만든 것은 보수의 재건과 부활을 위해서다. 오늘 보수 재건위 출범을 계기로 우리 당 뿐만 아니라 보수 전체가 사는 방법을 매일 제안하겠다"며 "한국당에게도 요청한다. 우리 당과 한국당이 보수 전체가 살 수 있는 소모적이고 갈등의 경쟁이 아니라 생산적이고 보수가 더 커지는 경쟁이 되도록 만들어 가겠다"고 한국당에 제안하기도 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한국당 꽃장판 탄 장동혁 앞에 펼쳐진
이은권,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반드
이 한 장의 사진, 허태정 박용갑 따
최동식 대덕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설
박종래,"선수교체 통해 대덕구 발전
정치/행정
한국당 꽃장판 탄 장동혁 앞에 펼쳐진
이은권,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반드
이 한 장의 사진, 허태정 박용갑 따
최동식 대덕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설
박종래,"선수교체 통해 대덕구 발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