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1.27 월 20:50
> 뉴스 > 사회
     
대전 갑천서 참수리 서식 첫 공식 확인
환경 단체 모니터링 과정서…관련 행정 기관 관심·의지 필요
2020년 01월 02일  12:27:50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환경 운동 연합이 지난 해 12월 26일 갑천 모니터링 과정 중에 참수리 1개체를 최초로 확인했다.

대전 환경 운동 연합에 따르면 갑천에 참수리의 서식이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달 1일 다시 갑천에서 확인됐다.

참수리를 확인한 갑천 탑립 돌보는 대전에서 가장 많은 겨울 철새가 서식하는 지역으로 약 2500마리 이상의 겨울 철새가 매년 월동한다.

겨울 철새의 월동을 돕기 위해 대전 환경 운동 연합이 매년 탑립 돌보에 약 1t의 먹이를 공급하고 있기도 한 지역이다.

대전 환경 운동 연합이 매년 모니터링 과정에서 멸종 위기종으로 천연 기념물인 매, 칡부엉이, 흰꼬리수리와 국내 희귀종인 붉은가슴흰죽지, 흰날개해오라기 등을 꾸준히 확인했다.

참수리가 탑립 돌보서 확인되면서 탑립 돌보의 생태적 위상은 높아졌고, 멸종 위기종의 서식처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그러나 다양한 월동 조류가 서식하는 탑립 돌보는 그야말로 방치 상태에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 환경 운동 연합은 탑림 들보가 낚시 금지 구역으로 지정돼 있지만, 주말이면 수 십명의 인파가 몰려와 낚시를 하고 있고, 탑립 돌보 양안으로 만들어진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 때문에 서식처가 그대로 시민에게 노출되면서 매년 겨울 철새가 급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겨울철만이라도 자전거 도로와 산책로 이용이 적은 우안을 통제하고, 낚시 금지 구역에서의 단속을 철저히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겨울 철새의 겨울나기를 위해 시민의 먹이 주기만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에 문화재청과 대전시의 관심과 의지가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참수리는 환경부 멸종 위기종 1급으로 지정 보호 받고 있으며, 천연 기념물 243-3호로 지정돼 있다. 국제 자연 보전 연맹(IUCN)에서도 멸종 위기종으로 등재돼 있는 국제 보호 조류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심 없다...
대전 각 정당 설 명절 민심은?
대전교육청, 2020년 교육정책과 주
대전교육청, 학교폭력 없는 따뜻한 학
대전교육청, 7년만에 누리과정 2만원
사회
야생 동물 피해 예방 시설 설치 지원
후원금 쪼개기 의혹 건설사 대표 불구
곽창용 서부서장, 설 명절 앞두고 전
둔산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손희역 대덕 노인 종합 복지관에 위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