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8.14 화 17:57
> 뉴스 > 정치/행정 > 2018 지방선거 현장
     
장애인 단체 촛불 집회 취소 성명으로 유감 표명
148명 취소, 자신은 계속 유지…사죄 없을 때 선거 후 수사 의뢰 경고
2018년 06월 11일  16:27:09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이달 7일 대전 장애인 단체 총 연합회는 더불어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선거 사무소 1층 로비에서 촛불 기자 회견을 열고 허위 장애 등급 판정을 대전시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할 것과 잘못된 장애 등급 자격을 자진 반납할 것을 요구하면서 11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지만 일정을 선거 이후로 미뤘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장애인 단체 총 연합회(이하 연합회)가 예고한 더불어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장애 등급 자진 반납과 사과 촉구 촛불 집회가 취소됐다.

대신 성명으로 유감을 표명하며, 선거 이후로 관련 일정을 미뤘다.

11일 연합회는 성명을 통해 허 후보는 구청장으로 장애 등급 감독권을 갖고 있는 지난 8년동안 유성구 장애인 등록자 재 심사로 148명의 장애인의 등록 취소를 진행했지만, 자신의 장애 등급은 재 심사에 이유 없음으로 유지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런 사실의 의혹 제기에 유성구와 서구의 허 후보는 자신과 같은 6급 1호 장애인의 정보 공개를 요청해 자신의 정당성을 인정 받으려하는 도덕적이지 못한 행동을 지속했다며, 7만 2000 장애인과 22만 장애인 가족은 깊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연합회는 진정으로 인정받는 정치인이 되고 싶다면,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방패 삼지 말고, 법적 기준에 어긋난 장애 등급 취득을 22만 장애인 가족에게 머리 숙여 정중히 사죄할 것과 이미 취득한 장애 등급은 본인 스스로 반납할 것을 요구했다.

이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당락에 관계없이 지방 선거 종료 후 연합회 이름으로 검찰에 수사 의뢰하겠다고 경고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경궁 특별 관람
2018 목재 산업 박람회 개최
유망 스타트 업 소개 대전 스타 벤처
"사법부 안희정 무죄판결 강력 규탄"
이 총리 지역 대표 문화 브랜드 이응
정치/행정
이 총리 지역 대표 문화 브랜드 이응
작년 한 해 어린이 통학버스 사망 6
민주당 최고위원 경선 황명선 '상종가
대전시의회 '의안 거짓 발의' 논란
'비서 성폭행 혐의' 안희정 무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